알츠하이머 신약 개발하다 발견한 충치 치료

원주민대장 0 8 0 0


킹스 칼리지 런던에서 개발한 안티 알츠하이머 신약인 Tiderglusib는 환자 실험 결과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 약품이 인간 치아의 상아질 뼈부분을 복원하는 부작용이 있다는게 발견됐다

원래 이 약품의 목표는 뇌 세포를 재생시키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것은 치아에 더 큰 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타우 프로틴 종류의 단백질을 방출해 새로운 줄기 세포를 생성하게 하여 결과적으로 이를 재단장시켰다.
킹스 칼리지 런던의 과학자들은 효소 억제제를 생분해성 콜라겐 스폰지에 넣었고, 그것을 실험자의 상한 이에 부착했다. 그리고 실제로 상한 이가 회복되며 더이상 이 안에 추가 시술을 할 필요가 없어졌다는 걸 밝혀냈다.

"이미 알츠하이머 치료를 위한 임상실험이 모두 완료된 이 약품은 치아 치료의 진짜 기회를 만들어냈습니다. 이 약품은 아주 빠르게 실제 의료계로 갈 것입니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 치의학연구소의 폴 샤프 두개안면 생물학 교수는 치아 자체의 줄기세포를 실험 약물로 자극하는 방법으로 충치를 재생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BBC 뉴스 인터넷판과 사이언스 데일리가 9일 보도했다.
세포의 Wnt 신호전달경로에 변화를 일으키는 소분자인 글리코겐 신타제 키나제3(GSK3) 억제제로 치아의 속 부분인 치수(gulp)에 상주하는 줄기세포를 자극하면 충치를 재생시킬 수 있다고 샤프 교수는 밝혔다.
드릴로 쥐(mouse)의 치아에 구멍을 뚫은 뒤 생분해되는 콜라겐 스펀지(콜스폰)에 소량의 GSK3 억제제를 입혀 치아 구멍에 삽입한 결과 새로운 상아질이 살아나면서 6주 만에 치아 구멍이 완전히 재생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GSK3 억제제로는 현재 치매 등 신경퇴행 질환 치료를 위한 임상시험에 사용되고 있는 실험 약물인 티데글루십(Tideglusib)이 이용됐다.
티데글루십은 그동안 임상시험을 통해 이미 안전성이 입증됐고 소분자 전달수단인 콜라겐 스펀지인 콜스폰(Kolspon) 역시 이미 임상시험에 활용되고 있기 때문에 이 충치 치료법은 임상시험까지의 과정이 단축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샤프 교수는 말했다.
그의 연구팀은 현재 몸집이 큰 쥐(rat)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 중이며 뒤이어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의 충치 치료법은 드릴로 치아의 썩은 부분을 제거하고 그곳에 아말감이나 합성수지 같은 물질을 채워 넣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1월 9일 자)에 발표됐다.

0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